CONTACT US
PHONE
055 277 8779, 237 8779
FAX
055 277 8744
E-MAIL
mamf@hanmail.net
HOST WEBSITE
http://mworker.or.kr

다문화 퍼레이드

HOME > 주행사 > 다문화 퍼레이드 




SUN

다문화
퍼레이드

10/1
16:00~18:00



12개국 이주민들의 열정이 함께하는 ‘화려한 거리축제’

각국의 독특한 문화를 한 자리에서 경험할 수 있는 기회, 전통의복을 입은 교민들의
퍼포먼스와 각 나라 특유의 음악과 춤이 어우러지는 전국 최대 규모 다문화퍼레이드

퍼레이드 코스 : 중앙대로(경남도청-창원시청)



네팔 (라케자드라)   스리랑카 (아름다운 스리랑카)
네팔의 수도 카트만두에 살고 있는 네와르 민족의 ‘라켓’춤을 추면서 행진한다. ‘라켓’은 슬픔을 몰아내고, 좋은 기운을 북돋아 주는 네와르 민족이 숭상하는 토속신으로, ‘라켓’분장을 한 10명의 배우들이, 다양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면서 행진하고, 전통의상을 입은 네팔 교민들이 그 뒤를 따른다.   시기리야(스리랑카 고대유적)와 캔디(불교사찰)의 모습을 새긴 배너를 앞세우면서 행진한다. 전설 속에서 부처(석가모니)를 도와주었다는 거인들이 퍼레이드에 등장하고, 고대 스리랑카를 다스렸던 3명의 왕이 스리랑카 교민들과 함께 거리를 행진하게 된다.
방글라데시 (행복한 퍼레이드)   몽골 (민족의 화합 기원)
2017 주빈국 방글라데시는 본국에서 방문한 국립문화예술단이 함께 행진한다. 전통악기 연주팀과 전통 무용팀이 퍼레이드의 분위기를 주도하며, 전통의상을 입은 방글라데시 교민들이 모두 모여서 행진한다.   고대로부터 전해져 내려온 무속신앙과 샤머니즘을 상징하는 탈을 쓴 사람들이 춤을 추면서 행진한다. 그 가운데 불교의 사천왕 이미지와 비슷한 탈을 쓴 ‘샤만(무당)이 퍼레이드를 리드하게 되고, 몽골 18개 부족을 상징하는 각기 다른 전통복장을 입은 몽골 교민들이 함께 행진한다.
베트남 (베트남 통일기념행진)   우즈베키스탄(UZB독립26주년기념행진)
베트남 지도와 호치민 사진, 국기를 앞세우고 전통의상을 입은 교민들이 음악에 맞추어 행진한다. 행진하는 교민들의 후미에는, 베트남을 이미지화한 티셔츠를 입은 사람들이 함께 행진한다.   독립 26주년을 기념하는 뜻에서, 같은 색깔의 전통의상을 입은 남자 26명이 우즈베키스탄의 10가지 전통춤을 추면서 행진한다. 이어서 우즈베키스탄의 전통 결혼예복을 차려입은 신랑신부와 화동들이 거리를 행진한다.
캄보디아 (캄보디아의 추석, 프촘번)   필리핀(화려한 필리핀 경험)
압살라 춤을 추는 공연팀이, 앞에서 출발하고, 북치는 사람들과 원숭이 가면을 쓴 사람들이 이어서 행진한다. 마지막에는 대나무로 만든 의상을 입고 ‘뛰명’ 춤을 추는 사람들과 캄보디아 전통의상을 입은 사람들이 행진한다.   각기 다른 색채의 옷과 다양한 소품들을 퍼레이드에 등장시켜서, 화려하고 역동적인 거리 퍼포먼스를 보여줄 예정이다. 필리핀 전통의상을 입은 200여명의 교민들이 신나는 음악에 맞춰 춤을 추고 노래 부르면서 행진을 한다.
인도네시아(다양성 속의 통합)   태국(세계 속의 태국)
다양한 민족, 다양한 문화가 있지만 하나의 인도네시아를 표현하기 위해서 준비 중이다. 화합을 염원하면서, 맨 앞의 교민들이 국기를 들고 행진을 시작하면, 그 뒤를 이어서 전통탈춤 공연팀과 전통의상을 입은 교민들이 함께 어우러져 춤을 추면서 행진한다.   전통의상을 입은 교민들이 태국의 왕과 왕비의 사진을 들고 행진하기 시작하고, 이어서 태국을 나타내는 전통우산을 쓴 사람들과 12나라의 국기를 상징하는 우산을 쓴 사람들이 함께 열을 맞춰 행진한다. 마지막에는 노랫소리와 음악에 맞추어 춤을 추면서 행진한다.
파키스탄 (파키스탄의 아리랑, 꼬메뜨라낫)   중국
하나의 큰 국기를 들고서, 파키스탄 전통의상을 입은 교민들이 행진하기 시작한다. 그 뒤를 따라서, 북과 피리, 연주팀이 행진을 하고, 100여명의 전통의상을 입은 교민들이 행진한다.   예로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중국을 상징하는 상상의 동물, 용과 원숭이를 비롯한 12지신의 신화 속 동물들을 등장시켜서 거리 퍼레이드를 할 예정이다. 교민들은 국기인 오성홍기를 손에 들고 함께 행진한다.